대규모 중국수학여행단 대구로 온 이유는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아 대규모 중국 수학여행단이 대구로 몰려온다. 14일 대구시에 따르면 중국 허난성 초등학생과 중학생 488명이 14∼16일 대구를 방문한다. 이어 18∼20일에는 중국 장쑤성과 허난성 초등·중학생 670명이 추가로 대구로 온다. 이들은 시민안전테마파크, 방짜유기박물관, 이월드, 동성로, 계명대 등을 둘러보고 치킨 만들기 체험을 한다. 지역 청소년들과 한·중 문화교류 체험 행사에도 참여한다. 중국 청소년들은 교류 행사에서 중국 전통 무술과 종이 공예, 무용 등을 선보인다. 대구시 박희준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문화, 예술, 스포츠, 교육 등 다양한 테마로 관광상품을 개발해 틈새 관광시장을 공략하겠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경북도, 중국 내륙중심 랑팡시, 허난성 스포츠·수학여행 등 공략

경북도와 경북문화관광공사가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중국 지방정부, 기업인, 스포츠 단체, 현지 여행사를 대상으로 전방위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이는 지난 4월 말 기준으로 우리나라를 찾은 중국 관광객이 186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1.3%가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특히 4월 한 달간 53만 명이 방문해 사드 이슈 이전인 2017년 2월 방문객 59만 명에 다가가면서 도와 공사는 실효적인 마케팅에 집중했다. 도와 공사는 중국 현지마케팅에서 수도 베이징과 접한 랑팡시와 문화관광교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랑팡시는 인구 500만의 중소도시지만 시민 대부분이 베이징과 톈진에 직장을 두고 있어 경제 수준이 상위권에 속하는 도시로, 관광객이 늘어날 거점 지역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협약에는 한만수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과 차이리신 랑팡시 문화여유국장이 서명했다. 단체 관광객 유치는 단체비자 발급제한 등 직접적인 제한조치를 피해 스포츠 교류와 수학여행을 매개로 한 유치 등에 중점을 두었다.이를 위해 도는 1995년 우호 관계를 맺은 허난성의 학교축구사무처와 축구협회 관계관과 실무협의를 갖고 공사에서 주관하는 축구캠프에 중국 청소년들의 참여 증가를 요청했다.한 국장 등은 정저우시 축구훈련장을 방문해 포항스틸럿, 상주 상무 등 2개 프로축구단과 동해안에 갖춰진 인프라를 소개하고 허난성 측은 도와의 오랜 우호 교류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올해 더 많은 청소년의 방문 협조를 약속했다. 현지여행사들과의 네트워킹도 강화했다.관광 상품개발 단계에서부터 경북도가 참여할 수 있도록 현지여행사 2곳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협업 마케팅을 적극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한만수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중문 관광 안내판 정비, 메뉴판 개선 등 중국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수용태세를 지속해서 정비하는 한편, 중국은 물론 일본, 베트남, 대만 등 해외 현지 마케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