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영일만항~중국~러시아 컨테이너 신규항로 개설

지난달 31일 포항시청에서 열린 영일만항 신규 정기항로 개설 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포항 영일만항에서 중국과 러시아를 오가는 신규 컨테이너 항로가 개설됐다. 1일 포항시에 따르면 장금상선은 2일부터 1만t급 컨테이너선 2척을 투입해 포항 영일만항과 중국 상하이항,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항을 왕복하는 주 1항차 정기상선을 운항한다. 시는 앞서 지난달 31일 시청에서 이강덕 포항시장, 임상섭 장금상선 상무, 김진규 포항영일신항만 대표, 배태하 포항항만물류협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정기항로 개설 협약을 맺었다. 장금상선은 지난 2011년부터 영일만항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항 직항로를 운항하고 있다.2017년부터 2018년까지는 영일만항을 기점으로 한 동남아노선에 상선을 투입하기도 했다. 이번 항로 개설에 따라 영일만항을 기점으로 중국, 러시아, 일본, 동남아 등 7개국 25개 항에 주 7항차로 직항노선이 연결된다. 포항시는 이번 중국·러시아 항로 개설로 자동차와 철강, 나무 펠릿 등 연간 약 1만2천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 화물을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항로 다변화와 항차 수 확대를 통해 영일만항 운송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포항영일만항, 상반기 컨테이너 물동량 지난해 동기 대비 8.3% 늘어나

포항영일만항의 올해 상반기 처리 물동량이 6만933TEU로 2014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 제공 포항영일만항의 수출입 컨테이너 물동량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 11일 경북도에 따르면, 포항영일만항의 올해 상반기 처리 물동량은 6만933TEU로, 2014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4천674TEU(8.3%) 증가한 실적으로 2017년 물동량 증가세 전환 이후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경북도는 이러한 상승세가 인입철도 준공과 항만배후단지 내 수출입 기업 유치로 더욱 가속화 될 것으로 전망했다. 영일만항 인입철도 11.7㎞는 오는 10월 말 개통을 앞두고 있다.개통되면 항만 접근성 향상은 물론, 물류비 절감 등이 기대돼 경북 북부 및 강원지역 수출입 화물 유치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지난해 준공된 항만배후단지 1-1단계 내 입주기업 선정이 올해 마무리 될 예정으로 있어 수출입 기업 및 물류기업이 들어서면 신규화물 유치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한편 경북도는 그 동안 부진했던 대구지역 수출입 화물 유치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도는 지난해 대구시와의 포항영일만항 활성화를 위한 공동협력 기반을 바탕으로 대구·경북지역 수출입 기업과 선사에 대한 적극적인 마케팅과 행정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김종인 경북도 항만물류과장은 “포항영일만항 물동량은 올해 목표 달성은 물론 항만 경쟁력 제고를 통한 지속적인 성장세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항만배후단지와 인입철도 등 확충된 인프라를 기반으로 대구․경북 화주 유치를 위한 행정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