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세계가 인정한 전기차 모범도시

대구가 세계가 인정하는 전기차 모범도시로 선정됐다.대구시는 프랑스 현지시간으로 22일 리옹에서 열린 제32회 세계전기차학술대회(EVS) 폐막식에서 전기차 보급 확산 및 산업 육성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전기차 모범 도시상을 수상했다.이 상은 세계전기자동차협회가 2003년 제정한 것으로 전기자동차산업 발전에 지대한 공헌이 있는 도시, 지역, 커뮤니티에 수여하고 있다.올해 수상도시로 아시아태평양지역은 대구, 유럽은 스페인 마드리드, 미주는 캘리포니아 롱비치가 선정됐다.대구시는 2016년부터 민간 대상 전기차 보급을 시작해 인구 대비 전기자동차 등록 비율이 전국(제주도 제외) 1위다.2022년까지 7만 대, 2030년에는 50만대(지역 내 총등록차량 50%)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해 2022년까지 충전기 5천기, 2030년까지 5만기를 설치한다.미래자동차선도기술개발사업 등 자동차 연구개발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 자동차부품기업의 업종 전환과 스타트업 양성 등 산업 생태계 변환을 꾸준히 지원하고 있다.국내 최초로 1t급 전기화물차의 양산 도시로 이름을 올렸다.세계전기자동차협회는 전기구동 차량의 연구, 개발, 보급 촉진을 목표로 1990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다. 유럽(AVERE), 미주(EDTA), 아시아(EVAAP)협회로 구성된 세계 최대의 전기자동차협회다.미주, 유럽,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한곳씩 선정해 매년 세계전기자동차학술대회가 열리는 도시에서 시상식을 개최한다.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대구시는 전기자동차 보급 확산, 전기차 연구개발, 생산 등에 꾸준히 투자해 왔으며, 이러한 성과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광을 안게 됐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경계너머의 삶

경계너머의 삶베네딕트 앤더슨 지음/연암서가/264쪽/1만7천 원이 책은 베네딕트 앤더슨(1936∼2015)의 자서전이다. 2015년 타계하기 직전에 수정을 끝낸 책이다.그는 중국 쿤밍에서 태어나 캘리포니아와 아일랜드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영국에서 수학한 후 미국으로 건너가, 코넬 대학교 대학원에서 당시 부상하던 동남아시아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고 교수로 재직했다.1965년 인도네시아의 좌익 쿠데타 시도에 군이 개입되어 있음을 폭로한 후 수하르토 정권으로부터 입국 금지 조치를 당했다.앤더슨은 35년이 지나서야 인도네시아에 돌아갈 수 있었고, 그 사이 태국, 필리핀 등을 연구하고, 필리핀의 소설가 호세 리살 등 19세기 무정주부의자들을 다룬 역작 ‘세계화의 시대’를 펴내기도 했다.이 책에서 앤더슨은 외국어 공부의 즐거움, 현장 연구의 중요성, 번역 작업의 희열, 신좌익이 전 세계 학계에 끼친 영향, 후학 양성의 보람, 세계 문학에 대한 애정 등, 세상을 향해 열린 마음으로 살아온 생애를 묘사하고 있다. 그의 저작 중 가장 유명한 ‘상상의 공동체’ 집필의 동인이 된 몇 가지 개념과 영향도 소개하고 있다.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최정윤 대구가톨릭대병원장 취임

대구 가톨릭대학교병원 제18대 최정윤(류마티스내과) 병원장이 지난 13일 취임식을 했다.최정윤 병원장은 류마티스학의 권위자로서 오랜 세월 류마티스 질환 환자의 치료뿐 아니라 질환규명을 위한 많은 연구 활동을 해왔다.특히 대구가톨릭대병원의 ‘변화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는 2014년 대구·경북 권역 류마티스 및 퇴행성 관절염 전문질환센터(데레사관) 오픈을 주도했다.최 병원장은 1985년 경북대 의과대학을 졸업했으며 2002년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 샌디에고 대학에서 연수했다.1994년 3월 대구가톨릭대병원 류마티스내과 분과장으로 부임한 후 홍보실장(2003~2004년)과 교육연구부장(2007~2008년), 대외협력실장(2011~2012년)을 역임했다.현재는 대구·경북 권역 류마티스 및 퇴행성관절염 전문질환센터장을 맡고 있으며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대한내과학회 평의원, 대한류마티스학회 자문위원, 대한면역학회 자가면역연구회장, 동아시아 류마티스학회(EAGOR) 코디네이터로 활동 중이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