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김병준 한국당 잠룡 조국 사태 목소리 높여

자유한국당 차기 대권잠룡들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조국 정국과 관련, 페이스북을 달구며 존재감을 높이고 있다.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독재에는 탄핵혁명이 답이다’라는 게시글을 통해 “문재인 관제데모로 독재가 본격화됐다”며 “대한민국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홍위병의 촛불이 아닌, 민주시민의 횃불이 필요할 때”라고 주장했다.그러면서 “(범보수 대규모 집회가 예정된) 10월3일 독재 정권·홍위병 정권을 끝장내는 민주혁명, 탄핵혁명을 시작하자”고 호소했다.오 전 시장은 또 “문 대통령은 살아있는 권력도 성역 없이 수사하라 해놓고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는 검찰이 버거워지자 탄압하기 시작했다”며 “대통령의 신호에 기다렸다는 듯 검찰청사 앞에서 촛불이 붙고 검찰개혁이 아닌, 검찰굴종의 요구가 시작됐다”고 주장했다.특히 그는 “서초동에서의 촛불시위는 '문재인 홍위병'들이 벌인 전형적인 관제데모”라며 “검찰개혁의 최대 걸림돌은 바로 조국과 문재인이 돼버렸다. 홍위병을 배후조종해 대중을 선동하는 문재인은 반민주, 반개혁, 반통합의 장본인이 됐다. 최악의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촛불집회에) 백만 명이 아니라 몇천만 명이 모였다 해도 조국 가족의 부도덕하고 정의롭지 못한 일 등을 가릴 수 없다”며 “(촛불집회는) 검찰개혁을, 과잉수사를 규탄하기 위한 집회가 아니라 오로지 조국을 구하자는 집회였고 도덕적으로 위태로워진 집권 세력을 구하자는 집회였고 이런 집회는 정의와 공정, 도덕을 죽이고 대한민국의 정당성을 죽인다”고 날을 세웠다.이어 “불의로 정의와 공정의 정신을 죽이려 하거나 국민을 분열시키지 말라”며 “숫자를 부풀리며 우쭐해서 하는 짓이야말로 패륜이요 파렴치다. 국정을 책임지는 대통령과 여당은 그래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경북도의회 장경식의장, 日정부 경제침략 철회촉구 성명 발표

경북도의회 장경식의장이 일본 정부의 일방적 경제 보복 조치 발표에 대해 단계적 대응 수위를 높이며 강경 대응을 이어가고 있다. 장 의장은 12일 일본대사관 앞 평화비소녀상에서 전국 17개 시·도의회 의장 및 광역의원이 함께한 아베정부의 내정간섭 및 경제침략 행위 철회촉구 행사에서 성명서를 낭독하고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 장 의장은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명의로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아베내각이 지난달 4일 반도체 소재 등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에 이어 8월 2일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배제하는 등 일련의 경제적 조치들이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한 명분없는 경제침략”이라고 강력 규탄했다. 또 “국민들의 자발적인 촛불시위, 불매운동 등 각종 활동을 적극 지지하며, 시·도 의회에서도 산업분야 행정 및 재정상의 지원, 역사·인권·평화관련 교육 강화, 한반도평화경제체제 구축 등 위기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북도의회 장경식 의장은 “일본과 우리나라의 역사를 돌이켜 보면 일본은 경제침탈을 시작으로 우리국토를 유린해왔고 이번에도 수출규제 등 경제보복을 시작으로 제국주의로 나설려는 속셈을 내비친다”면서 “경북도민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그 누구도 일본의 이러한 행위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고 일본을 강하게 비난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