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테크노파크 제9대 권대수 원장 취임

권대수(53) 전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정책관이 1일 대구테크노파크 제9대 원장에 취임한다.임기는 2022년 11월30일까지 2년이다.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는 공개모집을 통해 응모한 지원자를 대상으로 서류 및 면접심사를 거친 후 이사회 의결 및 중기부 장관의 승인을 얻어 권대수 원장을 최종 선임했다고 30일 밝혔다.경북 안동 출신인 권 원장은 1993년 행정고시(37회)로 공직에 입문해 대통령실 중소기업비서관실 행정관, 대구경북지방중소기업청장,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관 및 창업진흥정책관 등을 두루 거쳤다.권 원장은 별도의 취임식 없이 기업 현장 방문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갈 예정이다.대구TP 권대수 신임 원장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대한 변화와 파고에 대비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역기업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극복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통해 대구경제 활성화에 더욱 매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대구테크노파크 원장에 권대수 전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관 내정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 신임 원장에 권대수(53) 전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정책관이 내정됐다.대구TP는 4일 이사회를 열고 권 전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관을 차기 원장 최종 후보로 선정했다.권 내정자는 대구경북지방중소기업청장, 중소기업청 소상공인정책국 국장,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정책관, 소상공인정책관 등을 역임했다.권 내정자는 중기부 장관 승인 등 절차를 거쳐 곧 취임할 예정이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구미시 2월의 기업으로 ‘아원’ 선정

구미시 2월의 기업으로 아원이 선정됐다.구미시는 지난 3일 시청 국기게양대에서 아원 김학선 대표와 임직원, 시청 직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회사기 게양식을 가졌다.아원은 방산용 회로카드, 군용전화기, 함정용 정비장비 등을 전문적으로 개발·생산하는 방위산업 업체다.1989년 아원엔지니어링으로 출발해 30년 넘게 구미에서 기반을 닦아왔으며 현재 구미국가1산업단지에 본사를 두고 있다.아원은 끊임없는 기술개발과 경영성과로 2004년 경북도 중소기업대상 우수상, 2010년 지식경제부 장관 표창, 2011년 대구경북 지방중소기업청장 표창 등을 수상했다. 또 지난해에는 기술혁신형(이노비즈) 강소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김학선 대표는 “방위산업 장비 제조 전문기업으로서 최고의 기술력을 갖춘 세계적인 기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위한 구미시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