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 2000년 이후 첫 ‘한파 경보’… 8일 절정, 주말 강추위 몰아친다

이번 주말 대구·경북에는 올 겨울 중 가장 강력한 강추위가 몰아칠 전망이다. 강추위는 8일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7일 오전 11시에 기해 대구·경북에는 9일까지 한파경보가 내려졌다. 대구의 경우 2000년 이후 한파경보는 처음이다.대구지방기상청은 이날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대구·경북 기온이 올 겨울 들어 가장 춥다고 내다봤다.8일은 전날보다 아침 최저기온이 5~7℃ 더 떨어지면서 경북북부내륙에는 영하 20℃ 이하, 대구와 경북남부내륙에는 영하 15℃ 안팎으로 매우 춥다.경북권은 낮 기온도 영하 5℃ 이하로 맹추위가 이어진다.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지겠다.8일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영하 18℃, 대구 영하 15℃, 포항·경주 영하 14℃ 등 영하 21~영하 13℃(평년 영하 10~영하 1℃). 낮 최고기온은 안동 영하 7℃, 대구·경주 영하 5℃, 포항 영하 4℃ 등 영하 10~영하 3℃(평년 2~7℃).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좋음’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종일 맑은 9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1~영하 11℃, 낮 최고기온은 영하 6~0℃가 예상된다.9일까지 울릉도·독도에는 많은 눈이 내리겠고, 예상 적설량은 5~20㎝다.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지는 10일에는 경북북부내륙 영하 15℃ 이하, 경북북부내륙 영하 10℃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다.대구지방기상청 예보과 관계자는 “보통 이맘때쯤 시베리아의 영향을 받는 일반 한파와 달리 올해는 강력한 북극 한파의 영향으로 기온이 많이 떨어져 매우 춥다”며 “추위는 주말 내내 계속되며 오는 13일부터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29일 아침 추위 절정…경북 내륙 영하권

29일 대구·경북은 맑은 가운데 올가을 들어 추위가 절정을 이루겠다. 경북 내륙은 기온이 영하권까지 뚝 떨어진다.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대구·경북 대부분 지역에서 아침 기온이 5℃ 이하로 떨어진다.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떨어질 전망이다.특히 이른 오전 내륙을 중심으로 서리가 내리는 곳이 많겠고, 내륙과 산지에서는 아침 기온이 0℃ 이하로 떨어지면서 얼음이 어는 곳도 있다.29일 아침 추위가 절정을 이룬 후 기온은 점차 오르겠지만 30일부터도 맑은 날씨로 복사냉각에 의해 아침 기온이 5℃ 이하로 머무는 곳이 많아질 전망이다.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봉화 영하 3℃, 의성 영하 1℃, 안동 1℃, 대구 5℃, 포항 7℃ 등 영하 3~7℃, 낮 최고기온은 봉화 16℃, 안동 17℃, 대구·의성·포항 18℃ 등 16~19℃.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대구지방기상청 윤의경 예보관은 “떨어진 기온으로 인해 건강관리 및 가을철 수확 시기에 농작물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올해 단풍놀이는 청송 주왕산에서…다음달 15일까지 단풍 절정

우리나라 가을 단풍의 명소 중 한 곳은 단연 영남의 금강산이라 불리는 명승 청송 주왕산이다.주왕산은 천년고찰 대전사와 주왕암, 주왕굴, 연화굴, 자하성, 촛대봉, 기암 등 주왕(周王)의 전설이 담긴 명소가 즐비하다.특히 주산지 주변 가을풍경은 저수지에 비친 하늘과 산, 그리고 숲은 온통 오색단풍으로 물들어 한 폭의 수채화를 연상케 한다.왕거암에서부터 시작되는 주왕산국립공원의 단풍은 다음 달 15일까지는 절정을 이룰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임경성 기자 ds5ykc@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