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중국수학여행단 대구로 온 이유는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아 대규모 중국 수학여행단이 대구로 몰려온다. 14일 대구시에 따르면 중국 허난성 초등학생과 중학생 488명이 14∼16일 대구를 방문한다. 이어 18∼20일에는 중국 장쑤성과 허난성 초등·중학생 670명이 추가로 대구로 온다. 이들은 시민안전테마파크, 방짜유기박물관, 이월드, 동성로, 계명대 등을 둘러보고 치킨 만들기 체험을 한다. 지역 청소년들과 한·중 문화교류 체험 행사에도 참여한다. 중국 청소년들은 교류 행사에서 중국 전통 무술과 종이 공예, 무용 등을 선보인다. 대구시 박희준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문화, 예술, 스포츠, 교육 등 다양한 테마로 관광상품을 개발해 틈새 관광시장을 공략하겠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