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로 장바구니 물가 급등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여름철 장바구니 물가에도 변동이 생겼다.지난 주말 이어진 태풍과 장마로 과일과 채소 가격이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28일 애호박은 20개 기준 도매가격이 1만5천 원으로 지난주(1만 원)보다 50% 올랐다.최근 습하고 더운 날씨로 상품의 품위가 좋지 않아 출하 물량이 줄어들고 시장 내 상품성 있는 물량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여름철 대표 김치 재료 중 하나인 열무(4㎏) 도매가격은 6천 원으로 지난주와 지난달 5천 원보다 20%, 시금치(4㎏) 도매가격은 1만6천 원으로 지난달(1만 원)보다 60% 폭등했다.과일 가격 역시 상승세를 보였다.배(15㎏)는 7만 원으로 지난주(6만5천 원)보다 7.6%, 지난달(6만2천 원)보다 12.9% 상승했다.배는 냉면 등 여름철 음식의 식재료로 활용되기 때문에 수요가 늘어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수박(1개)은 1만8천 원으로 지난달(1만4천 원)보다 28.5% 올랐다. 참외(10㎏)는 2만4천 원으로 지난주와 가격 변동이 없었다.반면 산지 출하가 시작됐지만 방학과 휴가철로 수요가 줄어 가격이 내린 채소와 과일도 있다.고랭지 배추(10㎏) 도매가격은 7천 원으로 지난달(7천500원)보다 6.6%, 무(18㎏) 8천 원으로 지난주(9천 원)보다 11.1%, 지난달(1만 원)보다 20%가 떨어졌다.복숭아(4.5㎏)는 2만3천 원으로 지난주(2만5천 원)보다 8%, 포도(5㎏)는 2만3천 원으로 지난주(2만5천 원)보다 8% 내렸다.aT 관계자는 “잦은 비와 무더위가 계속될 경우 산지 출하작업이 늦춰지고 출하물량 또한 감소해 가격이 더욱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대구 달서구청 폐 현수막 활용한 장바구니…실용적 디자인에 엄지 척

대구 달서구청이 비닐봉지 사용을 줄이기 위해 폐 현수막을 장바구니로 재활용해 주민들에게 나눠주고 있다. 사진은 달서구청 청소과 재활용팀원들이 폐현수막으로 장바구니를 만드는 모습.“이 현수막에는 해가 그려져 있네. 이 부분을 잘라서 장바구니를 만들면 예쁠 것 같아요.”지난 18일 오후 1시30분 대구 달서구청 청소차량 차고지에서는 폐 현수막을 활용한 장바구니 만들기가 한창이었다.‘드르륵, 드르륵.’예쁜 모양이나 색감 있는 폐 현수막을 골라 장바구니 크기로 잘라내고 재봉틀로 촘촘하게 바느질을 했다. 이어 손잡이를 마무리하고 나니 폐 현수막인지 전혀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예쁜 에코백이 완성됐다.이날 폐 현수막은 청소용 마대자루와 장바구니 500장으로 다시 태어났다.현태숙 달서구청 청소과 재활용팀장은 “지난 4월1일 대형마트에서 비닐봉지 판매가 금지된 이후 폐 현수막을 활용해 장바구니를 만들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시작하게 됐다”며 “지역민들에게 쓰레기봉지 대신 장바구니를 무료로 나눠줬더니 반응이 좋았다”고 말했다.불법으로 수거된 폐 현수막이 비닐봉지 사용을 줄이는 환경보호 장바구니로 거듭나고 있다.달서구청은 지난 13일 달서 나눔 장터인 한마음 공원에서 폐 현수막을 활용한 장바구니를 무료로 나눠줬다. 달서 나눔 장터 행사는 집에서 사용하지 않는 애물단지인 중고물품을 직접 판매하고 그 판매 수익금의 30%를 자발적으로 기부하는 행사다.김정훈(35·여)씨는 “폐 현수막을 활용한 장바구니라는 생각이 들지 않게 디자인도 예뻐서 마음에 든다”며 “비닐봉지 사용도 줄여 환경보호에도 도움을 준다고 생각하니 더 자주 사용하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달서구청은 다음달 10일 달서 나눔 장터가 열리는 3곳(용산역·송현역·월배2제1공원)에서 폐 현수막 장바구니를 나눠줄 계획이다.행사에 참여하는 주민 및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재활용품과 음식쓰레기 분리배출 방법, 쓰레기 올바로 버리기 방법을 재미있는 다트 게임 방식으로 진행, 폐 현수막 장바구니를 경품으로 제공한다.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재활용해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을 줄이고 환경도 살리기 위해 폐 현수막을 장바구니로 재활용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정책을 발굴해 자원 순환과 환경을 보호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폐현수막으로 제작된 리사이클 장바구니

18일 오후 대구 달서구청 청소차 차고지에서 구청 관계자들이 불법 폐현수막을 수거해 현수막에 프린트된 한글과 이미지를 활용, 실용적인 디자인의 리사이클링 장바구니를 제작하고 있다. 이날 제작된 장바구니는 매월 둘째 주 토요일 열리는 한마음공원 달서나눔장터에서 무료 제공된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대구 장마와 초복 겹쳐 장바구니 물가 대체로 올라

장마와 초복이 겹쳐지면서 밥상 물가가 지난주보다 대체로 올랐다.비가 내려 생산량이 적어진데다 초복을 맞아 고기와 곁들여 먹기 좋은 일부 식재료를 찾는 수요가 많았기 때문이다.14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이날 청상추는 4㎏ 기준 도매가격 2만4천 원으로 지난주(1만6천 원)보다 50% 급등했다.풋고추(10㎏)도 5만 원으로 지난주(3만3천 원)보다 51.5%, 시금치(4㎏)는 1만8천 원으로 지난주(1만4천 원)보다 28.5%, 무(18㎏)는 1만1천500원으로 27.7% 상승했다.수박(1개)도 1만9천 원으로 지난주(1만7천 원)보다 11.7%, 참외(10㎏)는 2만5천 원으로 13.6%, 방울토마토(5㎏)는 1만4천 원으로 7.6% 올랐다.반면 소비가 없어 가격이 내린 식재료도 있다.감자는 10㎏ 도매가격 기준 2만 원으로 지난주(2만2천 원)보다 9% 떨어졌다.출하가 종료돼 물량이 줄어든데다 더운 날씨 탓에 수요도 감소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대파(1㎏)는 1천500원으로 지난주보다 6.2%, 피망(10㎏)은 2만2천 원으로 15.3%, 애호박(20개)은 15.3% 내린 1만1천 원이었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장바구니 사용에 동참해 주세요'

대형마트와 백화점에서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 제한이 시행된 1일 오후 대구 서구 평리동 한 대형마트에서 구청 환경청소과 관계자들이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점검·단속하고 있다. 이무열 기자 lmy4532@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