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SRF 운영 논란 주민 간 갈등 확대 양상

포항시 새마을지도자 오천읍협의회 전병섭 회장이 현재 추진되고 있는 주민소환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포항 생활폐기물 에너지화시설(SRF) 운영에 따른 ‘주민소환’ 논란이 지역 내 주민 간 갈등으로 확대되는 양상이다. SRF 인근 오천읍 28개 자생단체장 일동은 지난 12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주민 간 갈등을 초래하고, 지역 이미지를 손상하는 주민소환 절차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자생단체장 일동은 “주민소환 제도는 지자체장 및 시·도의원의 부당한 행위나 직권남용 통제와 지방행정 민주·책임성 제고가 목적인데 이번 주민소환은 본래 취지와 다르다”며 “SRF 전면 중단 민원에 적극 동조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직무유기와 책임회피라는 명분을 만들어 지역구 시의원 전체가 아닌 특정정당의 시의원에 한정해 진행하는 주민소환은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주민소환 추진으로 인해 충절의 고장 이미지 손상과 지역 투자위축, 관광객 감소 등 막대한 손실이 예상됨에 따라 결국은 주민 모두가 손해를 본다”고 강조했다. 현재 포항시 남구 오천·청림·제철 SRF 반대 어머니회는 입지 선정 과정에서 절차를 제대로 밟지 않았고 환경오염이 발생한다는 이유로 SRF 가동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민원 해결에 소극적이란 이유로 지난달 29일부터 오천에 지역구를 둔 이나겸, 박정호 시의원에 대해 주민소환 절차를 밟고 있다. 어머니회를 비롯한 주민들은 오는 9월27일까지 오천지역민을 대상으로 주민소환 동의서를 받아 포항시남구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선관위는 청구권자 4만3천463명의 20%인 8천693명으로부터 받은 유효한 동의서가 들어오면 절차를 거쳐 주민소환 투표를 실시한다. 포항시는 2016년 6월부터 포항철강산업단지가 있는 남구 호동 4만5천㎡ 땅에 민자 826억 원을 포함해 정부·시 예산 등 1천534억 원을 들여 생활폐기물 에너지화시설을 지어 지난 2월부터 상업운영에 들어갔다. 이 시설은 주민이 배출하는 생활쓰레기를 땅에 묻는 대신 고형연료(SRF)로 가공한 뒤 850~900℃의 열로 태워 전기를 생산한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불매운동'에 국내 최대 일본 여행카페 '네일동' 잠정 폐쇄

사진=네일동 '일본 불매운동'이 곳곳으로 퍼지고 있다.국내 최대 일본 여행 정보 커뮤니티인 '네일동(네이버 일본여행 동호회)'이 일본 불매운동 지지를 밝히며 오늘(17일) 운영 중단을 선언했다.앞서 네일동은 지난 14일 '일본 여행 불매운동'에 대해 지지 입장을 밝히며 오는 31일까지 점검 기간이라 공지했으나 다시 사이트를 오픈해 한 차례 뭇매를 맞았다.이날 오전 네일동 카페 운영자는 "네일동을 아끼고 사랑해주신 회원 여러분"이라는 제목의 공지글을 올리며 "네일동은 기나긴 휴면 상태로 접어든다"고 밝혔다.이어 "(점검 기간이라 공지한 날 전에 오픈한 이유에 대해) 운영자가 광고에 돈 욕심이 있어서 그래, '한 달에 들어오는 돈이 어마어마할 텐데 그게 아쉬운 거지'라는 말도 있다"며 "일본 불매 운동 지지를 밝히고 재오픈한 이후 광고가 있었나. 일본 불매 지지를 한 여기에 누가 광고를 하겠나"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운영자는 "얼마 후 일본참의원 선거일(21일)이 다가 옵니다. 그전에 일본여행을 좋아하는 분들의 마음이 이러하다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선거가 끝나고 목소리를 내거나, 그냥 그렇게 흘러가는 것보다는 무언가라도 해보았으면 했었습니다"라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onlin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