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훈 의원 “코로나 사태 재건 위한 ‘TK뉴딜’ 필요하다”

미래통합당 대구 서구 김상훈 의원이 18일 우한 코로나19(이하 코로나)로 침체일로에 있는 지역경제의 회복 대책으로‘TK뉴딜’을 주장했다.이날 김상훈 의원에 따르면 코로나 사태로 인해 지역경제 침체가 위험 수준에 이르렀다. 2월 한달 간 감소한 대구지역 서비스업 매출액 규모만도 2천496여억 원에 달하며, 번화가 유동인구(수성구 기준) 또한 1천만명에서 150명으로 85%나 줄었다.휴업 대비 고용유지지원금 신청건수 는 전년 동월 5건 대비, 522건으로 100배 이상 증가했다.특히 서민 일자리의 대다수를 감당하고 있는 중소 자영업 및 소상공인의 토대가 허물어지고 있어 향후 고용 유지 문제가 크게 대두될 예정이다.이에 김상훈 의원은 대구․경북의 경제회복과 일자리 확보를 위한 특단의 대책으로,‘TK뉴딜’의 실시를 촉구했다.긴급자금 지원 등 단기 처방도 필요하지만, 지속적인 생계수단 제공과 취업 시장 안정을 위해서는 SOC 중심의 지역 개발이 가장 효과적이라는 진단이다. TK뉴딜 방안으로, 우선 2019년 예타 면제 사업으로 지정된 대구산업선 철도 및 동해선 전철화 사업의 조기 착공과 국비 비율 확대를 추진하고, 당시 미선정된 TK권 인프라 사업을 대상으로 추가적인 예타 면제를 실시한다.이와 함께 고용 및 생산유발 효과가 크지만, 국가 지원이 미흡하여 진척이 더딘 도시정비 관련 사업을 선별, 낙후지역 투자와 취업률 제고를 동시에 모색토록 한다. 요컨대 기존 사업의 조속한 집행과 예타 면제 사업의 신설, 도시 내 투자 확대라는 내용을 축으로 지역 재건 계획을 구성하는 것이다. 김상훈 의원은“TK뉴딜은 코로나 이후 지역에 장기적인 투자동력이 확보되어 있다는 신호를 시장에 주는 것”이라고 강조하고,“긴급 생계자금 지원으로 서민소득의 급감을 막고, TK뉴딜로 서비스업에서 사라진 일자리를 보강한다면, 지역경제의 조속한 회복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경북 화재 건수 줄고 인명·재산 피해 늘어

올해 9월까지 경북에서는 총 1천929건의 화재가 발생했고 이로 인한 인명 피해는 153명(사망 11명, 수상 142명), 재산피해는 451억 원으로 집계됐다.이를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화재는 116건(5.7%)이 감소했으나 인명피해는 25명(19.5%), 재산피해는 224억 원(98.7%)이 각각 늘었다. 인명피해 증가는 문경시 아파트 화재로 연기를 마신 경상환자가 11명에 이르렀고 재산피해는 지난 5월 구미시 공장화재로 인한 대형재산피해(132억 원)의 영향이 컸다. 장소별로는 단독주택·아파트 등 주거시설 467건(24.2%), 공장·축사 등 산업시설 394건(20.4%), 자동차·건설기계·농업기계 등 309건(16%), 산림·목초지 등 임야 156건(8.8%) 등이다.화재 원인은 부주의 791건(41%), 원인미상 440건(22.8%), 전기적 요인 356건(18.4%), 과열·노후화 등 기계적 요인 212건(10.9%) 순이다.남화영 경북도 소방본부장은 “주거시설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취약계층에 대한 주택용 소방시설을 지속적으로 보급하고 특히 겨울철 대형화재 예방을 위해 화재취약 대상에 대한 소방안전대책을 중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남은 경기 모두 결승전”…안드레 대구FC 감독 총력전 예고

“한 경기, 한 경기 모두 결승전이다.”안드레 대구FC 감독이 선수단에게 전달한 메시지다.이 메시지에는 구단 사상 첫 상위스플릿 진입 및 4위 그 이상의 자리를 노려 내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진출까지 도전해보겠다는 의미가 담겼다.대구의 이번 여름은 악몽과 같았다.주축 선수들이 이탈하면서 선두권 순위 경쟁에서 밀렸다. 지난 6월 A매치 휴식기 이후 부진의 원인으로 작용했다.대구는 여름이 막바지에 이르렀을 무렵부터 부진의 늪에서 빠져나오기 시작했다. 전역 후 팀에 합류한 김선민, 김동진의 복귀로 돌풍을 일으켰던 시즌 초반 모습을 되찾았다.최근 3경기 무패행진을 달리는 등 분위기가 올라온 터라 이번 A매치 휴식기(2~13일)가 대구로서는 아쉽기는 하다.그러나 안드레 감독은 이번 휴식기를 통해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상위스플릿까지 남은 5경기에 전력을 다할 선수단의 체력을 보충하는 동시에 미흡했던 부분을 보완할 계획이다.대구FC 클럽하우스에서 만난 그는 “수비, 공격, 볼 점유율, 오프 더 볼 등 전체적인 부분이 지금보다 개선돼야 한다”며 “이번 휴식기에 전체적인 그림을 보고 훈련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안드레 감독은 전역(상주 상무)을 앞둔 신창무의 팀 합류가 가까워오고 있다는 사실도 반겼다.신창무는 오는 17일(전역일) 이후 대구로 돌아온다. 신창무는 부상을 당해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지만 최근 부상에서 회복해 몸 상태를 많이 끌어올린 상태다.안드레 감독은 “3년 동안 같이 있었고 어떤 기량을 가졌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김동진, 김선민처럼 팀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미소를 지었다.팬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안드레 감독은 “홈, 원정 가리지 않고 많은 팬들이 오셔서 힘을 넣어주시고 있다. 너무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선수들이 팬들의 응원을 받아서 경기장 안에서 열심히 뛰고 있다.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