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윤국 변호사가 말하는 고유정 사건의 진실… “사명에 따라 성실히 직무 수행”

사진=연합뉴스 일명 '고유정 사건'의 변호를 맡은 남윤국 변호사에 대한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치열하다.지난 13일 남윤국 변호사가 자신의 블로그에 "형사사건 변호와 관련한 입장"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게재하며 후폭풍이 더욱 거세진 것이다.남 변호사는 "제가 변호인으로서 현재 활동하고 있는 형사사건에 관해 많은 국민적 관심과 비판적 여론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렇지만 언론에서 지금까지 보도된 바와 달리 그 사건에는 안타까운 진실이 있다"고 말했다.이어 "저는 변호사로서 그 사명을 다해 피고인이 공정한 재판을 받고 그 재판 속에서 이 사건의 진실이 외면받지 않도록 성실히 제 직무를 수행해 나갈 것"이라며 "만일 이런 제 업무 수행을 방해하려는 어떤 불법적인 행위(예를 들면 명예훼손, 모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나 시도가 있다면 법률적 대응을 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남 변호사는 지난 12일 제주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에서 고유정 측은 피해자가 변태성욕을 가진 것이 사건의 발단이 됐다고 주장하며 "(고유정이)피해자의 성관계 요구를 거절한 적이 없다. 피해자의 변태적인 관계 요구에 고씨는 사회생활을 하는 전 남편을 배려했다"고 변론했다.online@idaegu.com

변론 재차 맡았던 고유정 변호사 결국 포기… “소신 완전히 꺾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오늘(13일) CBS노컷뉴스에 따르면 '고유정 사건' 변론을 재차 맡기로 해 법무법인 금성의 탈퇴 절차를 진행 중이던 A 변호사가 결국 사건을 맡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A 변호사는 동료 변호사에게 피해가 갈까봐 법무법인 탈퇴 절차를 진행중이었으나 소속 법무법인에서 나오지 않기로 했다.지난 9일 고유정 사건을 다시 맡기로 한 사실이 알려지며 A 변호사에 대한 비난의 화살이 쏟아졌다.이에 13일 A변호사는 자신이 소속한 법무법인 SNS 단톡방에 "억울한 죄인을 후배의 소개로 만나 차비 외에는 별 비용 없이 소신껏 도우려 했다"며 글을 올렸다.이어 "그 과정에서 법인에게는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할 수 있는 노력을 다름대로 했지만, 죄송합니다"라며 "어제는 제 개인 쪽으로만 화살이 날아오는 상황이었으리라 봅니다. 급기야 가족 중 스트레스로 쓰러지는 분이 계셔서 소신을 완전히 꺾기로 했다"고 사건을 포기하기로 한 입장을 밝혔다.한편 지난 12일 열린 고유정 사건 첫 재판에서 변호인은 검찰의 공소사실 중 사체 훼손·은닉 혐의에 대해선 인정했지만, 계획살인 혐의는 부정했다.online@idaegu.com

고유정 현 남편, 숨진 아들 타살 의혹 제기 “압착에 의한 질식사 소견”

사진=연합뉴스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의 현 남편 A씨가 오늘(19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전화 인터뷰에서 A씨의 아들이자 고씨의 의붓 아들인 B군이 '압착에 의한 질식사'라는 소견을 받았다고 알렸다.이날 라디오에서 A씨는 "지난달 17일 숨진 아들의 2차 부검결과에서 압착에 의한 질식사라는 소견을 받았다"며 "아이가 부검 당시 등 상단에 가로줄 자국이 있었다. 뭔가 외부 (압력)에 의해서 가로 자국이 발생한 것 아니겠냐"라고 의심했다.또한 경찰 조사에 관해서도 아들이 숨졌을 당시 그 집에는 자신과 고씨 뿐이었지만 경찰이 자신은 총 4번에 걸쳐 10시간 가량 조사를 했으나 고씨는 지난달 2일 참고인 조사 15분을 받은 게 전부라며 불만을 토로했다.B군은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 10분쯤 충북 청주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A씨는 B군과 한 방에서 잠을 잤고, 고씨는 다른 방에서 떨어져 잤다.경찰조사에서 A씨는 "아이와 함께 잠을 잤는데 깨어보니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online@idaegu.com

고유정 전 남편 추정 유해, 김포 한 소각장서 발견…

사진=연합뉴스 제주도 '전 남편 살인 사건'의 피해자로 추정되는 유해 일부가 경기 김포시 한 소각장에서 발견됐다고 전해졌다.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15일 전 남편 강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뼈추정 물체 40여 점을 발견했으며 해당 소각장에서 유해를 수습하고 유전자 검사 등으로 정확한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앞서 경찰은 지난 5일 해당 종량제봉투 이동 경로를 쫓아 봉투에 담긴 물체가 김포시 소각장에서 한 번 처리된 후 인천시 서구 한 재활용업체로 유입된 것을 확인하고 뼛조각들을 수거해 감정을 맡겼으나 동물 뼈라는 결론이 나왔었다.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online@idaegu.com

제주도서 전남편 살해·시신 유기 '고유정' 누구?

사진=뉴시스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 A씨(36)를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손괴·은닉)를 받는 피의자 고유정(36)의 신상정보가 공개됐다.신상공개심의위원회에 따르면 "범죄 수법이 잔인하고 결과가 중대한 사안"이라며 "여러 요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오늘(5일) 오전 제주지방경찰청은 고유정의 실명과 얼굴, 나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으며 경찰수사사건 등의 공보에 관한 규칙에 따라 고유정의 실명을 공개하고 언론 노출 때 마스크를 씌우는 등의 얼굴을 가리는 조치를 하지 않는다.고유정의 얼굴은 이르면 11일 제주동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될 때 언론에 공개될 전망이다.onlin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