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장애인권익옹호기관, 대구 YWCA와 업무협약…장애인 권익에 힘쓸 터

대구시 장애인권익옹호기관과 대구 YWCA가 맞 손을 잡고 장애인 권익 옹호에 힘을 쓴다. 양 기관은 지난 10일 대구YWCA에서 장애인 권익 옹호 및 사회 참여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이날 협약은 대구시 장애인권익옹호기관과 대구 YWCA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 자리에서 이들은 지역 장애인의 권익 옹호와 장애인의 사회적·경제적 참여가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협약에는 △장애인 인식 개선 및 학대 예방을 위한 활동 △학대 피해 장애인의 응급 보호 및 사회 참여를 위한 지원 △장애인의 자립과 성장을 위한 교육 및 취업 지원 △지역사회와 장애인 권익 옹호를 위한 상호 협력 등이 포함됐다.대구시 장애인권익옹호기관 김인아 관장은 “이번 협약으로 장애인 권익이 더욱 향상되기를 기대한다”며 “특히 여성 장애인 직업 교육 및 취업 지원을 통해 장애인이 자립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운영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강수명 경산시의회 의장 동정

강수명 경산시의회 의장은 10일 오전 11시 경산시농업인회관 대강당에서 열리는 장애인 권익옹호 실천 보고대회에 참석해 축사하고 관계자를 격려한다.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대구 성소수자 축제, 성소수자 옹호 vs 반대 극명한 대립

‘2019 제11회 대구퀴어문화축제’가 지난 29일 오후 1시 대구 중앙로 대중교통전용도로에서 열렸다.축제가 시작되자 성소수자를 옹호하는 목소리와 이를 반대하는 대립의 목소리로 가득했다.경찰은 퀴어축제 세력과 반대집회 간 충돌을 우려해 연결 골목마다 1천여 명의 병력을 배치, 혹시 있을 충돌에 대비했다.이날 비가 내리는데도 불구하고 시내 곳곳은 대규모 동성애 반대 집회가 열리는 등 긴장감이 감돌았다.반대집회는 퀴어축제가 한창인 대중교통지구의 한 블록을 두고서 2·28 공원, 구 한일극장 일대에서 보수단체와 기독교 단체 주관으로 열렸다.대구경북CE연합회(기독교청장년면려회)는 이날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 중앙광장에서 ‘올바른 성윤리, 건강한 가정·사회·나라, 대구퀴어축제 반대 동성애 STOP’이라는 주제로 동성애에 반대하는 연극과 각종 공연 등을 펼쳤다.반대집회에 참여한 2천여 명 가운데 150여 명은 ‘탈동성애’, ‘동성애OUT’ 등이 적힌 티셔츠를 입고 동성로 일대를 돌며 시민들에게 무료 배부하기도 했다.특히 이날 오후 5시부터 열린 퍼레이드 거리는 탈 동성애를 외치는 일부 시민이 “동성애는 죄악이다”고 소리치며 퍼레이드 행렬로 뛰어들면서 경찰들이 제지하는 상황도 발생했다.정순진(44) 대구경북CE협의회 동성애대책위원장은 “우리는 동성애 분들을 미워하거나 혐오하지 않는다”며 “종교적인 신념과 비사회적이고 교육적인 측면에서 우리는 퀴어축제를 반대하고 있다. 비윤리적인 집회를 허가한 대구시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축제는 ‘퀴어 해방 더 프라이드’를 슬로건으로 오전 11시부터 반월당네거리~중앙네거리의 약 600m의 거리에 홍보부스와 퍼레이드 등으로 펼쳐졌다.배진교 퀴어축제조직위원장은 “스톤월 항쟁 50년을 기억하며 투쟁과 축제의 장 공간이 되면 좋겠다”며 “우리의 인권을 위해 당당하고 자부심 넘치는 행진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성소수자부모모임 회원 김모(48·여)씨는 “자식이 커밍아웃을 한 뒤 성소수자들이 특별한 사람이 아니라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참여하게 됐다”며 “성소수자에 대한 인식이 예전보다 많이 알려져 보는 시선들이 차츰 나아지고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대구시 장애인권익옹호기관, 장애인 권익옹호 위한 간담회 가져

대구시 장애인권익옹호기관(관장 김인아)은 29일 장애인권익옹호기관에서 학대피해장애인 응급보호체계구축 및 자립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간담회에는 대구시를 포함해 동구청, 장애인지역공동체, 대구사람장애인자립생활지원센터, 장애인차별철폐연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참석자들은 학대피해장애인의 응급보호 이후 피해장애인의 회복과 지역사회 자립을 위한 추가지원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또 신속한 예산지원을 위해 대구시와 해당 지자체의 학대피해회복지원 통합행정망을 구축해 원활한 대응이 가능해야한다는 의견에 입을 모았다.현재 대구지역은 학대피해장애인의 응급상황 발생시 현장상황에 따라 관련 절차에 따라 응급보호가 실시되지만 남성장애인은 학대피해 남성장애인쉼터가 없어 이에 대한 응급보호 자원연계가 절실히 요구되고 있는 상황이다.김인아 장애인권익옹호기관 관장은 “대구시 장애인권익옹호 업무수행 중 응급보호체계 구축의 필요성을 절실히 경험해 이번 간담회가 열렸다”며 “대구시 장애인권익옹호 담당공무원, 지역사회 인권전문가 및 활동가들과 구체적인 방안을 모색해 보는 첫 시도로서 의의가 있으며, 구체적인 결론이 도출되도록 시민들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한편 장애인 학대를 당했거나 목격한 경우에는 1644-8295로 신고하면 된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