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경주국제유소년(U-12) 축구대회 오는 23일부터 경주서 열린다

경주시는 ‘2019 경주국제유소년(U-12) 축구대회'가 오는 23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28일까지 6일간 경주에서 펼쳐진다. 지난해 국제유소년축구대회 장면.스포츠 명품도시 천년 고도 경주의 축구의 열기는 식을 줄 모른다.지난 19일 경주에서 열린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 축구대회에 이어 ‘2019 경주국제유소년(U-12) 축구대회’가 오는 23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28일까지 6일간 펼쳐진다.이번 대회는 경주시와 한국유소년축구연맹, 경주시축구협회 주최·주관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승인을 받아 개최된다. 한국, 스페인, 브라질, 미국, 카자흐스탄 등 11개국 20팀 400여 명이 참가하며 알천축구장 및 시민운동장에서 총 62경기가 진행된다.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한국유소년 축구대표팀은 화랑, 충무, 백호, 청룡 4팀이다. 각 팀은 2019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 축구대회에서 선발된 선수들로 구성됐다.23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26일까지 3일간 예선조별리그, 27일 본선 토너먼트로 결승 진출팀을 가려, 28일 준결승전과 결승전을 치를 예정이다.경주시는 이번 대회를 위해 경기장을 사전 점검해 화랑대기 후 미흡한 시설을 재정비하고, 각국의 선수단이 머무르는 동안 불편함이 없도록 팀별로 통역원, 안내공무원, 서포터즈 단체를 지정하는 등 최상의 시설에서 차질 없는 대회 운영을 위한 만반을 준비를 마쳤다.특히 참가선수단은 오는 26일 경주박물관 등 주요 유적지를 관람하며 천년고도 경주에 대해 탐방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주낙영 경주시장은 “축구 꿈나무들이 더 넓은 무대에서 국제적인 감각을 익히는 한편, 수로의 문화를 배우고 우정을 나누며 세계적인 선수로 성장하는데 의미 있는 대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박인비와 월드클래스 대한민국 여자 프로 골프선수 열전 벌인다

경주에서 11월29일부터 12월1일까지 3일간 한국 여자프로골프선수 국내외파 26명이 열전을 펼친다. 사진은 지난해 대회 출전에 앞서 기념촬영하는 선수들.세계 최강을 자랑하는 한국의 여자프로골프선수들이 경주에서 ‘챔피언’을 가린다.경주시는 13일 대외협력실에서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인비테이셔널 개최도시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경주시 이영석 부시장, 브라노앤뉴 장상진 대표, 박인비 프로가 참석해 오는 11월29일부터 12월1일까지 진행되는 박인비인비테이셔널 골프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상호 노력하기로 협약했다.이번 대회는 세계 최고의 실력을 자랑하는 한국여자프로골프 국내파와 해외파 선수들 간의 자존심을 건 대항전으로 총 26명의 선수들이 참가하면서 한국여자골프의 수준 높은 플레이를 감상할 수 있다. 대회는 2015년 부산에서 처음으로 개최됐다.2017년부터 박인비 프로의 요청으로 경주에서 개최되고 있다. 대회기간동안 2만여 명의 갤러리가 운집할 만큼 인기가 많은 대회다. 세계정상급 여자 프로선수들의 수준 높은 플레이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어 많은 갤러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또 MBC, 케이블TV, 골프전문방송에서 생중계하며 경주의 주요 문화재, 사적지 등을 선수들이 사전 방문해 스포츠 도시 경주를 둘러보는 장면을 촬영해 다시 찾고 싶은 도시로 홍보할 예정이다.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시는 자연경관이 수려하고 우수한 골프장이 많이 운영되고 있어 골프인구 저변확대에 더없이 좋은 인프라를 가지고 있다”며 “역사문화관광스포츠도시 경주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리며 소중한 추억을 만들기 바란다”고 했다.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2018-2019 SK 핸드볼 코리아리그’ 3일간 7경기 안동에서 열전

2018-19 SK 핸드볼 코리아리그가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안동체육관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 3일 서울 송파구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컬러풀대구와 경남개발공사의 경기에서 대구 조하랑이 슛하고 있는 모습.남녀 실업 핸드볼 최강자를 가리는 안동대회가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안동체육관에서 개최된다.8일 하남시청과 상무 피닉스 경기를 시작으로 남자부 3경기, 여자부 4경기 등 총 7경기가 개최된다.경기는 JTBC3 FOX 스포츠 채널에서 중계 방송한다.남자부(6팀)와 여자부(8팀)로 진행 중인 ‘2018-19 SK 핸드볼 코리아리그’ 는 치열한 경쟁과 수준 높은 경기로 핸드볼의 인기를 이끌고 있다.이번 주 안동에서 열리는 경기는 순위에 적지 않은 영향을 끼쳐 치열한 싸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현재 여자부는 플레이오프 마지막 티켓인 4위 자리를 놓고 컬러풀대구와 인천시청의 숨 막히는 경쟁을 벌이고 있다.대구는 9일 오후 6시 부산시설공단과 경기를 벌이며 인천은 10일 오후 6시 경남개발공사와 승부를 벌인다.안동시 관계자는 “이번 대회에서는 최정상의 기량을 가진 선수들의 박진감 넘치는 경기로 핸드볼 경기의 진수를 맛볼 수 있을 것”이라며 많은 관람을 부탁했다.한편 9일 오후 3시30분부터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며 선착순 300명에게 기념품이 증정된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