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인구늘리기 안간힘, 지역 대학과 기업체 기숙사 거주자 전입신고 독려

구미시가 인구 늘리기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24일 구미시에 따르면 최근 대학, 입주기업체 관계자와 잇따라 간담회를 열고 기숙사 실거주자 중점 전입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구미시 상하수도사업소는 지난 16일 지역 기업체를 방문해 회사관계자와 간담회를 가졌다.기숙사에 거주하고 있는 회사 직원들의 전입을 유도하기 위해 올바른 주소 갖기 운동을 설명하고 전입신고 방법, 생활에 유익한 정보 등을 담은 홍보물을 전달했다.이보다 앞서 구미시 보건소는 지난 12일 보건업무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있는 구미대를 찾아 손기수 학생처장과 학교 관계자들을 만나 대학 기숙사생들의 전입과 관련해 학교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구미시가 기숙사 거주자들의 전입에 공을 들이는 것은 인구감소가 지역성장과 경쟁력은 물론 지방세와 지방교부세 등에도 악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지난달 말 기준 구미시 인구는 42만95명으로 2년 전인 2017년 42만1천799명에 비해 1천704명 줄었다.이처럼 인구가 줄고 있지만 지역 대학과 기업 기숙사 등에 살고 있으면서도 전입신고를 하지 않은 인원이 7천976명에 이른다.구미지역 27개 기업체 기숙사에 거주하는 인원은 5천744명 중 3천532명이 전입신고를 하지 않았다. 4개 대학 기숙사생 4천533명 가운데 98%가 넘는 4천444명이 미전입 상태다.이에 따라 구미시는 12월 한 달 동안을 ‘대학교와 기업체 기숙사 실거주자 중점 전입’ 기간으로 정하고 대학·기업체 관계자들에게 협조를 요청했다.또 필요에 따라 대학과 기업 기숙사에 찾아가는 민원실을 설치·운영할 계획이다.구미시는 내년부터 출산축하금과 아이돌봄서비스 본인부담금을 확대 지원하고 다자녀 가정의 구미캠핑장(50%), 구미에코랜드 모노레일(60%), 옥성자연휴양림 시설 이용료(50%) 등을 대폭 감면하는 등의 인구정책을 추진하고 있다.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대구경찰도 수험생 지원에 안간힘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대구경찰도 수험생 지원을 위해 안간힘을 썼다. 이날 고사장 주변 및 주요 교차로의 교통관리를 위해 교통순찰차 35대와 싸이카11대, 교통경찰 133명, 방범순찰대 5개 중대 등을 투입했다.또 시험장 경비를 위해 112순찰차 49대를 주요 거점에 배치했다. 수험생을 경찰차량으로 32차례 수송했으며, 수험생 4명에게 수험표를 찾아주기도 했다.고사장을 잘못 찾아 발을 동동 구르는 수험생 4명을 긴급 수송했다. 특히 이날 수험생이 수험표가 들어 있는 가방을 집에 두고 갔다는 신고를 받고 경찰이 긴급 출동했다. 오전 8시7분께 달성군 유가파출소에 ‘수험생인 아이가 수험표와 신분증이 든 가방을 두고 다른 가방을 들고 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즉시 학부모를 순찰차에 태워 30㎞가량 떨어진 달서구의 상인고교까지 태워줬다. 덕분에 오전 8시33분께 상인고에 도착한 학부모는 교문 앞에서 기다린 교사에게 가방을 전달했고, 수험생은 무사히 시험을 치를 수 있었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돼지고기 가격 끝없는 추락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의 확산 여파에 따른 돼지고기에 대한 소리심리 위축 등이 이어지자 대구에서도 돼지고기 가격이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 특히 일주일 만에 소매가격이 최대 22.4% 폭락하자, 일부 유통업계는 돼지고기 할인행사를 여는 등 지역 양돈농가를 도우려는 소비촉진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지난 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대구·경북지역본부에 따르면, 대구 동구의 한 전통시장에서 거래되는 국산 돼지고기 삼겹살 100g기준 가격은 1천760원. 지난주(1천870원)에 비해 5.9%, 지난달 22일(1천990원)보다는 11.5% 떨어졌다. 목살 100g는 1천760원으로 지난주(1천810원)보다 2.0%, 돼지갈비(100g)는 1천160원으로 지난달 18일(1천200원)과 비교하면 3.3% 내렸다. 대구의 한 대형마트에서 거래되는 돼지고기 앞다리살 100g이 690원으로 지난주(890원)에 비해 22.4% 하락했다. 이 같은 하락추세에도 불구하고 소비심리가 계속 얼어붙자, 일부 유통업계에서는 소비촉진을 위한 할인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대구농협은 지난 7일 지역본부주차장에서 무료시식과 함께 청도축협의 돼지고기를 시중 가격의 약 50% 할인한 가격으로 판매행사를 펼쳐, 오후 1시께 준비한 돼지고기가 동났다. 경북농협은 대구경북양돈농협에서 거래되는 돼지고기를 오는 21~24일 두류공원 인라인스케이트장에서, 오는 23~24일에는 삼성창조캠퍼스단지에서 시중 가격의 10% 할인 및 덤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대구농협 관계자는 “ASF가 인체에 감염되지 않고 안전하다는 인식을 시민들에게 심어주고, 돼지고기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돈 농가를 돕기 위해 계속적으로 소비촉진 행사를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경북 동해안 고수온 주의보…피해 최소화 안간힘

경북도가 포항 남부해역의 최근 수온이 28℃에 도달함에 따라 동해안 고수온 피해 최소화에 돌입했다. 13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12일 포항 남부 장길리 해역의 수온이 일시적으로 28℃에 도달해 히트펌프 2개소를 가동해 25℃를 유지했다. 이에 국립수산과학원은 13일 고수온 주의보를 발표했고 경북도는 시군합동 대응반을 편성, 운영에 들어갔다. 경북도는 고수온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각종 장비, 기자재 등 액화산소, 순환펌프, 얼음 등을 선지원 후정산 체제로 운영하고 상시 사육 수온과 먹이량, 밀도 등 현장 계도에 주력하기로 했다. 도내 양식장은 87곳에 어패류 1천338만 마리가 사육되고 있다. 이들은 대부분 강도다리, 조피볼락, 넙치 등으로 고수온에 약한 품종들이다. 13일 낮 12시 현재 수온 분포를 보면 영덕~울진 해역은 22~25℃, 포항~경주 해역은 26~27℃로 피해상황은 없다. 지난해에는 동해안 고수온으로 포항, 경주, 울진, 영덕 등지의 43개 어업농가에서 80만5천 마리가 폐사해 6억9천만 원의 피해를 입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