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론 재차 맡았던 고유정 변호사 결국 포기… “소신 완전히 꺾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오늘(13일) CBS노컷뉴스에 따르면 '고유정 사건' 변론을 재차 맡기로 해 법무법인 금성의 탈퇴 절차를 진행 중이던 A 변호사가 결국 사건을 맡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A 변호사는 동료 변호사에게 피해가 갈까봐 법무법인 탈퇴 절차를 진행중이었으나 소속 법무법인에서 나오지 않기로 했다.지난 9일 고유정 사건을 다시 맡기로 한 사실이 알려지며 A 변호사에 대한 비난의 화살이 쏟아졌다.이에 13일 A변호사는 자신이 소속한 법무법인 SNS 단톡방에 "억울한 죄인을 후배의 소개로 만나 차비 외에는 별 비용 없이 소신껏 도우려 했다"며 글을 올렸다.이어 "그 과정에서 법인에게는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할 수 있는 노력을 다름대로 했지만, 죄송합니다"라며 "어제는 제 개인 쪽으로만 화살이 날아오는 상황이었으리라 봅니다. 급기야 가족 중 스트레스로 쓰러지는 분이 계셔서 소신을 완전히 꺾기로 했다"고 사건을 포기하기로 한 입장을 밝혔다.한편 지난 12일 열린 고유정 사건 첫 재판에서 변호인은 검찰의 공소사실 중 사체 훼손·은닉 혐의에 대해선 인정했지만, 계획살인 혐의는 부정했다.online@idaegu.com

‘낙태죄 폐지’ 축하 봉태규… “모든 선택은 내가” 소신발언 눈길

사진=봉태규 인스타그램 배우 봉태규가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을 축하하는 글을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봉태규는 오늘(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1장과 짧은 글을 남겼다. 사진 속에는 '4.11'이라는 숫자와 팡파르 모양 이모티콘이 있다.봉태규는 "4.11. 모든 선택은 내가"라고 글을 쓴 후, '#축하합니다'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봉태규의 이런 소신발언에 네티즌들은 '멋지다', '마인드가 좋은 배우', '꾸준히 호감가는 배우' 등 칭찬일색이다.앞서 설리, 손수현, 이영진 등 여성 연예인들도 낙태죄 헌법불합치를 축하하는 글을 올렸다. 남성 연예인 중 공개적으로 환영 의사를 밝힌 경우는 봉태규가 처음이어서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onlin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