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환, 대구와 경북 중소기업 중 연구 인프라 보유 0.7%

대구와 경북지역 중소기업 중 자체 연구 인프라를 보유한 곳은 각각 전체의 0.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18일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대구 동구을 당협위원장)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 대구의 중소기업은 18만9천494개이었으나 중소기업 부설연구소는 1천357개, 중소기업 연구원은 5천574명에 그쳤다.경북도 중소기업은 19만9천643개였으나 부설연구소는 1천440개, 연구원은 5천658에 불과했다.전체 중소기업 수와 비교한 중소기업 부설연구소의 비율은 대구와 경북 모두 0.7% 수준이다.반면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은 중소기업 부설연구소 보유율이 높았다.광역 지방자치단체별로 중소기업 부설연구소의 분포 비중을 살펴보면 경기가 31.3%, 서울이 28.7%였다.나머지 지자체 중에서는 5%를 넘는 곳이 한 곳도 없었다. 제주와 세종은 나란히 0.4%로 가장 낮았다.김 의원은 “보호무역주의 강화, 일본의 수출규제 등 급변하는 경제 환경으로 인해 중소기업의 기술 혁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중소기업도 기술경쟁 시대에 부응해 나가기 위해서는 기술개발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대구시의회, 아베정부의 수출규제 등 경제 도발행위 철회 촉구 성명 발표

대구시의회(의장 배지숙)가 13일 오전 시의회 간담회장에서 강도높은 ‘아베정부의 수출규제 등 경제 도발행위 철회 촉구 성명’을 발표했다.아베정부의 부당한 경제 도발 행위가 양국 관계에 균열을 초래한 것은 물론이고 국제사회로부터도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는 가운데 배지숙 의장을 비롯한 대구시의원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선언한 2019 G20 정상회의 의장국이면서도 수출규제 등 보호무역을 일삼고 있는 아베 정부의 이중인격과 국제적 배신행위를 강력히 규탄하고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아울러, 대구시의원들은 아베정부가 경제력을 무기삼아 갈등을 초래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동북아의 번영을 위한 역할에 충실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이날 시의원들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등 경제 도발행위 철회 촉구 성명 발표하면서‘한일관계 망치는 경제보복 중단하라!’,‘중소 상공인 여러분 힘내세요’라는 문구가 적힌 카드를 들고 아베정권 규탄과 함께, 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중소 상공인들을 위한 응원메시지도 함께 전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배지숙 의장은 “이번 아베정부의 이번 경제 조치는 한·일 양국 간에 있었던 역사의 굴곡에도 불구하고 평화와 공존의 미래로 전진하기 위해 그 동안 쌓아온 양국의 교류관계를 무너뜨리는 이기적인 행동이다”며 “우리 지역에도 적지 않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대구시의회는 250만 대구시민과 함께 힘을 합쳐 이번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무엇보다 어려움을 겪게 될 지역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대구·경북 섬유류 수출 연말까지 성장세

대구·경북 섬유류 수출이 올 연말까지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8일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경북 섬유류 수출은 글로벌 경쟁 심화, 보호무역주의 강화에도 2017년보다 9.3% 늘었다. 글로벌 상황에 비춰봐도 선전했다는 평가다.섬유원료(22.3%)와 섬유사(16.1%)가 단가 상승, 해외 진출 섬유업체에 원료 납품 증대 등으로 증가 폭이 컸다.섬유원료와 섬유사 수출 단가는 폴리에스터 수요 급증, 중국 화학섬유업계 원가 상승 등으로 각각 15.7%, 11.4% 올랐다.글로벌 섬유산업 업황 개선으로 직물(3.8%)과 섬유제품(1%) 수출도 소폭 늘었다.국가별로 미국(18.2%), 일본(19.8%) 등 선진국과 국내 섬유업체 다수가 생산기지를 둔 베트남(17%) 수출이 호조를 보였다.대형 화학섬유업체의 섬유원료·섬유사 수출에 힘입어 경북은 15.8% 증가했다. 하지만 의류용·범용제품을 주로 생산하는 대구는 후발국가의 저가 물량 공세가 지속해 1.2% 감소했다.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 측은 “올해 들어 1∼2월에는 섬유원료 7%·섬유사 6.5% 감소하고 직물 1.6%·섬유제품 7.5% 증가로 전반적으로 1.5% 줄었으나 일시적인 것”이라며 “자동차·에너지·의료·ICT 등으로 섬유 활용 범위가 확대하면서 산업용·특수소재 부문은 증가세가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