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용 감독 모교 경일대 U20 월드컵 선전에 표정관리?

경일대학교가 한국 대표팀의 U-20월드컵 선전에 표정관리에 들어갔다.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정정용 감독이 학교 출신이라는 점에서 경일대까지 함께 주목받고 있어서다.정 감독은 1969년 대구 출생으로 신암초-청구중·고를 거쳐 1988년 경일대 전신인 경북산업대학에 입학, 1993년 졸업까지 축구선수로 활동했다.당시에는 선수로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지도자로 역량을 인정받으며 그의 출신 학교들도 여론의 중심에 놓이고 있다.일단 경일대는 이번 대회로 정 감독 주가가 오를 대로 오른 만큼 학교 홍보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대회가 마무리되면 정정용 감독 초청 행사도 추진키로 했다.이를 위해 공식·비공식 루트를 모두 동원해 정 감독과 접촉 중이다.경일대 관계자는 “우리 학교 출신 정 감독이 선수로는 화려한 커리어를 가지지 못했지만 지도자로서 이끌고 있는 대한민국 청소년축구 대표팀이 최고의 성적을 거두고 있어 재학생들이 느끼는 자부심이 크다”며 “대회가 끝나면 정 감독 모교 초청 행사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경일대는 또 U-20월드컵 효과를 이어가기 위해 친선 축구경기도 열었다. 4강전 전날인 11일 오후 교내 운동장에서 기계자동차학부 1학년 팀과 교직원 축구 동아리가 정 감독을 응원하며 단판 승부를 펼쳤다.상황이 이렇자 교내 곳곳에도 정 감독을 응원하는 재학생 및 학교 차원의 현수막이 내걸리고 있다.학생들도 대표팀 경기가 있는 날이면 선배인 정 감독 응원을 위해 밤잠을 마다하고 삼삼오오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축구동아리 ‘일맥’의 경우 12일 새벽 열린 에콰도르와 4강전도 함께 응원했다.일맥 회장 김민석(스포츠학과 3년) 씨는 “태극전사들을 이끌고 있는 감독이 대학 선배라는 점이 무척 자랑스럽다”라며 “경기가 새벽 시간 열려 밤잠을 설치지만 태극전사처럼 정신력으로 이겨낼 각오로 응원했다”고 했다.경일대학교 캠퍼스에 걸려있는 정정용 감독 응원 현수막.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경산 남천초 졸업생 정국현씨 모교 장학금 기탁

경산 남천초등학교 제33회 졸업생 정국현(65)씨는 18일 남천초등학교를 방문해 남천사랑장학회에 장학기금 500만 원을 기탁했다. 그는 지난 2014년 10월에도 익명으로 500만 원 기탁한 바 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의성군, 의성남부초 총동창회 ‘훈훈한 모교사랑’

의성남부초등학교(교장 이성오)는 지난 4일 재학생, 학부모 및 교직원 등 1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학년도 시업식 및 입학식을 가졌다.입학식에서는 의성남부초등학교 총동창회에서 입학생 12명 전원에게 20만 원씩, 총 240만 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총동창회는 지난 2012년부터 시작해 8년째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는데, 총금액이 2천만 원을 넘고 있다.이성오 교장은 “총동창회의 후원에 부응해 배움과 나눔을 사랑하는 행복한 스마트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12명이 입학한 의성남부초등학교 입학식 모습.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