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생각 모아 이야기꽃 ‘활짝’

대건고등학교에는 여러 동아리가 개설돼 있습니다. 학생들은 한 가지 분야를 심화탐구하고 그에 대해 토론하는 것에 익숙해져 있습니다. 제가 활동하는 ‘철학탐구반’이라는 동아리를 취재했습니다.‘철학탐구반’ 동아리는 6명으로 문과 3명, 이과 3명으로 문·이과의 통합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탐구동아리의 기초가 되는 것은 바로 책입니다. 책을 읽고 서로 모르는 것을 알려주고 한 주제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발표하면서 자연스레 토론을 진행하게 됩니다.동아리의 기본은 독서입니다. 무슨 활동을 진행하던지 간에 독서가 선행돼야 합니다. 독서는 시간 날 때마다 개인적으로 할당량을 읽어 오기도 하며, 동아리 시간에 다 함께 읽기도 합니다. 학교 내부 공사 때문에 교실을 바꾸기도 했지만 부원들은 불평하지 않고 즐겁게 활동에 참여하고 있습니다.동아리 활동을 하기 위해 선정한 책은 과학철학적 사상이 담겨 있는 프랭크 클로우스의 ‘빅뱅직전의 우주 보이드, The Void’였습니다.이 책은 우주공간, 그 중에서도 일정 공간 안에 아무 것도 존재하지 않는 진공, 즉 무(無)의 존재를 다룬 책입니다. 동아리원들은 도서를 다 읽고 나서 어떤 식으로 토론을 진행할 것인지 상의했는데요 책의 뒷부분에는 물리학이 심화돼 이해하기 다소 어려우니, 앞부분에서 주로 다룬 ‘무(無)’에 관해 이야기하기로 했습니다.구체적인 토론의 주제란 ‘사람들이 무(無)에 대해서 왜 탐구하는가’ 입니다. 무라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 것인데 왜 이토록 많은 사람들이 탐구하는지 궁금증이 생겨 정해진 주제입니다. 동아리원들은 자신의 의견을 말하기 전 나름대로 ‘무(無)’에 대한 정의를 내렸습니다.무의 개념에 대해 우리 학생들은 ‘생각 할 수 없기에 생각하지 않는 것’ ‘존재 하지 않으나 이성으로 인식하는 것’ ‘이론을 끼워 맞추기 위한 부가 장치’ ‘무를 가정해 진리 탐구를 위한 것’ 등 다양한 생각을 쏟아냈습니다.대건고등학교의 철학동아리 활동은 독서를 기반하기에 학생들이 교과서 외 다양한 서적을 통해 지식을 쌓을 수 있고, 자신의 의견을 말하는 연습을 하며 토론의 즐거움을 배울 수 있습니다.저는 동아리 활동에 무척 만족하고 있습니다. 이 철학동아리 활동은 학생들이 자체적으로 개설해 학교의 허가를 받은 자율동아리로서, 야간자율학습시간에 동아리 활동을 할 수 있게 됩니다. 보다 많은 학생들이 동아리 활동을 통해 풍부한 경험을 쌓길 바랍니다.대구교육사랑기자단대건고 2학년김민석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대건고 10명, 경원고 6명 등 서울대 입시 비수성구 학교 주목

2019학년도 서울대 입시에서 대구 달서구의 대건고와 경원고 등 비수성구 학교가 강세를 보였다. 특히 교육 환경이 열악한 지역의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운영되는 자율형공립고에서도 서울대 합격자를 잇따라 배출하며 수성구 중심의 교육격차가 다소 해소되는 모습을 보였다.수시와 정시를 합한 2019학년도 서울대 합격자를 확인한 결과 특목고를 제외한 고교 중 달서구의 대건고가 수시 3명, 정시 7명까지 모두 10명의 합격자를 배출해 가장 많았다.이어 대륜고 9명, 경원고·경신고·대구여고가 각각 6명이다.특목고에서는 대구과학고 42명, 대구일과학고 8명, 대구외고 5명이다.자율형사립고인 대건고는 수능 성적으로 결정되는 정시모집에서 유독 강세를 보였다. 8명의 서울대 지원자 중 7명이 합격한 것. 대건고 교사는 “학교의 다양한 교육과정을 따라오면서 자연스럽게 성적 향상으로 이어진 것 같다”며 “특히 지난 수능은 어려워 최우수 학생들의 변별력이 커진 것도 영향”이라고 했다.달서구에서는 또 일반고교인 경원고가 수시 4명, 정시 2명까지 모두 6명, 호산고가 2명을 합격시켰다.과학중점학교로 운영되는 경원고는 수시 합격자 4명 모두 과학중점학급 학생이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달서구 고교의 약진과 함께 이번 입시에서는 외곽 지역의 자율형공립고의 선전도 고무적이다. 대구 전체 13개 자공고 중 7개 학교에서 서울대 합격자를 배출했다.특히 서구의 서부고는 3명을 합격시키며 화제가 됐고, 북구에서도 구암고 2명, 학남고와 칠성고가 각각 1명의 합격자를 냈다. 운암고는 지난해 전국 유일의 재학생 수능만점자를 배출하기도 했다. 달성군에서는 다사고와 포산고가 수시에서 각각 2명씩 합격시켰다.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자율형공립고의 선전은 의미있는 성과다. 앞으로 이들 학교를 중심으로 지역 간 교육격차가 더욱 줄어들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한편 서울대는 15일 3차 추가합격자 발표를 끝으로 신입생 모집을 완료한다. 입에서 자율형 공립고등학교의 약진이 대구에서 서울대 합격자수가 서울대 입시윤정혜 기자 yun@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