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장경식의장, 日정부 경제침략 철회촉구 성명 발표

장경식 경북도의회의장이 12일 일본대사관 앞 평화비소녀상에서 전국 17개 시도의회의장 및 광역의원이 함께 아베정부의 내정간섭 및 경제침략 행위 철회촉구 행사에서 성명서를 낭독하고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경북도의회 장경식의장이 일본 정부의 일방적 경제 보복 조치 발표에 대해 단계적 대응 수위를 높이며 강경 대응을 이어가고 있다. 장 의장은 12일 일본대사관 앞 평화비소녀상에서 전국 17개 시·도의회 의장 및 광역의원이 함께한 아베정부의 내정간섭 및 경제침략 행위 철회촉구 행사에서 성명서를 낭독하고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 장 의장은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명의로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아베내각이 지난달 4일 반도체 소재 등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에 이어 8월 2일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배제하는 등 일련의 경제적 조치들이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한 명분없는 경제침략”이라고 강력 규탄했다. 또 “국민들의 자발적인 촛불시위, 불매운동 등 각종 활동을 적극 지지하며, 시·도 의회에서도 산업분야 행정 및 재정상의 지원, 역사·인권·평화관련 교육 강화, 한반도평화경제체제 구축 등 위기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북도의회 장경식 의장은 “일본과 우리나라의 역사를 돌이켜 보면 일본은 경제침탈을 시작으로 우리국토를 유린해왔고 이번에도 수출규제 등 경제보복을 시작으로 제국주의로 나설려는 속셈을 내비친다”면서 “경북도민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그 누구도 일본의 이러한 행위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고 일본을 강하게 비난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배지숙 의장, 아베정부의 내정간섭 및 경제침략 행위 철회촉구 성명 발표

배지숙 의장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시‧도의장협의회 부회장)은 12일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와 함께 일본대사관 앞 평화비소녀상에서 ‘아베정부의 내정간섭 및 경제침략 행위 철회촉구 성명’을 발표했다.이날 성명을 통해 최근 아베내각의 우리나라에 대한 일련의 경제조치들은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한 명분 없는 경제 침략임을 규탄함과 동시에 즉각 철회하고 한일 양국의 우호관계 회복과 평화적 문제 해결을 위해 외교적 대화의 장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배지숙 의장과 전국 시·도의회 의장들은 이날 우리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펼치고 있는 불매운동 등의 활동을 지지하며, 일본의 경제 조치로 인한 산업현장의 피해를 우선 지원하고 역사·인권·평화 관련 교육 강화 및 한반도 평화경제 체제를 구축하는 등 위기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배 의장은 “일본의 이번 조치는 국제사회에서 신뢰를 깨뜨리는 무분별한 행위이며 정치·경제적인 침략”이라며 “대구시의회는 250만 대구시민과 함께 이번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오히려 지역 소재 부품 산업의 재도약 기회로 전환 될 수 있도록 지역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대구시뿐만 아니라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도 적극 요청할 계획이다” 고 강조했다.한편 대구시의회는 13일 오전 10시 대구시의원 전체가 모여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고 오는 19일 오후 2시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하는 “영남권 시도의회 지방자치법 개정 정책토론회”에서도 경북, 울산, 경남, 부산 등 5개 시도의회와 공동으로 규탄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