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예천 이삼걸, 김형동, 권택기 후보 SNS 민심 평가 치열

안동·예천 선거구의 SNS 민심의 긍정감성비율은 더불어민주당 이삼걸 후보가 여타 후보보다 다소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인지도 평가는 미래통합당 김형동 후보가 높았다.디지털 민심 빅데이터 분석 결과 이삼걸 후보의 긍정 감성 비율은 44.81%로 세 후보 가운데 가장 높았다. 김형동 후보(32.33%)와 무소속 권택기 후보(32.29%)는 비슷했다.부정 감성 비율은 권택기 후보(29.40%)와 김형동 후보(29.12%)가 비슷했고 이삼걸 후보(16.56%)가 다소 낮았다.인지도를 나타내는 언급량은 김형동 후보가 467건으로 권택기 후보(449건)보다 조금 많았다. 더불어민주당 이삼걸 후보(308건)와는 두 후보 모두 100건 이상 차이를 보였다.홍성철 교수는 “이삼걸 후보가 인지도에서는 밀리지만 긍정 비중이 높은 것은 일부 지지층들이 SNS상에서 열성적으로 활동하기 때문으로 해석된다”며 “이번 선거에서의 당선 확률에 좋은 신호는 아니지만, 빅데이터 분석상 정치인에게 장기적으로는 좋은 신호”라고 말했다.이어 “김형동 후보가 총 언급량에서 아주 약간 앞서있지만 부정언급 비중이 권택기 후보와 거의 유사하다”며 “권택기 후보가 최근들어 부정 언급 비중이 감소하고 긍정 언급이 증가하는 추세에 있기 때문에 막판 부동층 표심 결집을 얻어갈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한편 본 분석 방법은 여론조사가 아니며 SNS상의 디지털 민심을 파악한 것이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4·15 총선 드론) 무소속 권오을 후보와 미래통합당 탈당한 권택기 후보가 무소속 단일화 공식 선언

안동·예천선거구에 출마한 무소속 권오을 후보와 미래통합당을 탈당한 권택기 후보가 무소속 단일화를 공식 선언했다.안동·예천선거구는 통합당 단수공천을 받은 김형동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이삼걸 후보, 무소속연대에 합의한 권오을·권택기 후보의 각축전이 예상된다.여기에 통합당 공천에 반발해 재심을 청구한 김명호 후보까지 무소속 단일화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어 안동·예천지역 국회의원 선거는 통합당, 민주당, 무소속 3파전이 예상된다.11일 권오을, 권택기 예비후보는 안동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동과 예천의 정치를 바로 세우는 한편 시·군민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무소속 시민 후보 단일화 과업을 함께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이날 권택기 예비후보는 “통합당의 밀실야합 낙하산 공천은 시민의 권리를 빼앗았고, 안동·예천지역의 민주주의를 죽였다”며 “이 모든 책임은 노회한 정책의 노욕에서 비롯됐다”고 성토했다.또 “부당한 정치권력과 당당히 맞서 시민과 군민의 빼앗긴 권리를 되찾아 올 수 있는 시·군민 단일 후보를 만들기 위해 그동안 지역에서 활동했던 모든 후보들이 함께해줄 것이라고 믿는다”며 통합당 공천에서 배제된 타 예비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도 두었다.무소속 권오을 후보와 권택기 후보는 “단일후보를 만들기 위해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로 시·군민의 뜻을 모아 모든 것을 내려놓고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4·15 총선 드론) 권택기 미래통합당 탈당. 무소속출마 선언

미래통합당 공천에서 배제된 권택기(54) 안동·예천 선거구 예비후보가 통합당 탈당과 함께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권 예비후보는 10일 기자회견을 통해 “혁신 없는 공천에 더 이상 미련을 두지 않겠다”며 “시민과 군민의 후보로 나서 기득권 세력으로부터 빼앗긴 유권자의 권리를 되찾아오겠다”고 밝혔다.또 “통합당의 이번 안동·예천 선거구 공천은 밀실야합으로 이뤄진 명백한 부당공천”이라며 “통합선거구가 결정되기 7시간 전 이미 안동 단독 후보를 결정한 것은 시·군민 모두를 기만하는 행위이다”고 비판했다.권 예비후보는 “보수혁신의 정신으로 안동과 예천의 시민이 인정할 수 있는 시민 후보를 만드는데 동참하겠다”며 “오직 시민만을 믿고 끝까지 싸우겠다”고 강조했다.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