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장경식의장, 日정부 경제침략 철회촉구 성명 발표

장경식 경북도의회의장이 12일 일본대사관 앞 평화비소녀상에서 전국 17개 시도의회의장 및 광역의원이 함께 아베정부의 내정간섭 및 경제침략 행위 철회촉구 행사에서 성명서를 낭독하고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경북도의회 장경식의장이 일본 정부의 일방적 경제 보복 조치 발표에 대해 단계적 대응 수위를 높이며 강경 대응을 이어가고 있다. 장 의장은 12일 일본대사관 앞 평화비소녀상에서 전국 17개 시·도의회 의장 및 광역의원이 함께한 아베정부의 내정간섭 및 경제침략 행위 철회촉구 행사에서 성명서를 낭독하고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 장 의장은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명의로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아베내각이 지난달 4일 반도체 소재 등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에 이어 8월 2일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배제하는 등 일련의 경제적 조치들이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한 명분없는 경제침략”이라고 강력 규탄했다. 또 “국민들의 자발적인 촛불시위, 불매운동 등 각종 활동을 적극 지지하며, 시·도 의회에서도 산업분야 행정 및 재정상의 지원, 역사·인권·평화관련 교육 강화, 한반도평화경제체제 구축 등 위기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북도의회 장경식 의장은 “일본과 우리나라의 역사를 돌이켜 보면 일본은 경제침탈을 시작으로 우리국토를 유린해왔고 이번에도 수출규제 등 경제보복을 시작으로 제국주의로 나설려는 속셈을 내비친다”면서 “경북도민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그 누구도 일본의 이러한 행위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고 일본을 강하게 비난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경북도의회, 일본의 명분없는 도발에 단계적 대응수위 높인다

5일 경북도의회 청사에 내걸린 경제보복 철회 현수막.경북도의회가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한국 제외 조치에 대해 전 도민과 함께 일본의 명분없는 도발에 적극적이고 조직적으로 대응키로 했다.경북도의회는 5일 의회 청사에 경제보복 철회 현수막을 내걸었다.6일에는 오후 3시 의회 전정에서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의 경제도발에 대한 규탄 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이다.도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우리 정부의 지속적인 대화 노력에도 불구하고 백색국가 명단에서 일방적으로 제외한 것은 명백한 경제침략행위”라고 규정하고 “국제사회의 자유경제체제 질서를 심각히 훼손한 것에 대하여 일본의 즉각적인 사과와 철회 등을 강력히 요구한다”는 계획이다.도의회는 19일 오후 2시 경주 하이코에서 개최하는 ‘영남권 시도의회 지방자치법 개정 정책토론회’에서도 대구, 울산, 경남, 부산 등 5개 시도의회와 공동으로 규탄대회를 개최키로 했다.이와 함께 제310회 임시회가 개최되는 8월 21일에는 본회의에서 일본의 경제도발 행위철회를 위한 결의안도 채택하기로 했다.또 전국시도의장협의회와 함께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규탄 성명서를 발표할 계획도 추진중이다.이와함께 핵심기술의 일본으로부터의 독립과 자립화를 위해 도내에 소재한 관련기업들의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도 적극 요청할 계획이다.경상북도의회 장경식 의장은“일본의 이번 조치는 아무런 정당한 근거없이 적반하장식 조치이며 국제사회의 신뢰를 저버리는 경제침략행위를 자행한 것”이라며 “도의회는 300만도민은 물론 전국 광역시도의회와도 연대하여 대한민국의 정당한 반발과 일본의 진심어린 사과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