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황 대표 험지 출마 모범보여라”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23일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현 지도부를 향해 “당에도 없던 분들이 모여서 30년 정당을 독식하려고 덤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홍 전 대표는 이날 국민통합연대 창립대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탄핵의 원인이 뭐냐. 당이 쪼개진 원인이 뭐냐. 현직 대통령(박 전 대통령)이 정당을 독식하려다 '폭망'(폭삭 망함)한 게 4년 전 총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그는 당 총선기획단이 자신을 향해 '전략지역' 출마를 권고한 데 대해 "24년 정치하면서 선거를 겁내본 적 없다. 그런데 험지 출마를 해서 한 석을 더 보태는 것이 옳으냐, 정권 교체를 위해서 역할을 하는 게 옳으냐, 그 차이"라고 반박했다.그러면서 "요즘 돌아가는 것을 보니 (황 대표가) 경쟁자들 다 쳐내고 자기 혼자 독식하겠다(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홍 전 대표는 황 대표를 향해 "우선 자기가 한번 모범을 보여보라"며 "(서울) 강북 험지에 자기가 출마를 선언하고 난 뒤에 영남·충청에서 3선·4선 한 사람들 전부 고향 버리고 강북 험지로 올라오라고 그렇게 이야기해야 설득력 있다"고 주장했다.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황교안 “보수대통합 리더십 신호탄 쏘았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보수대통합 리더십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때마침 야권 내 ‘비박계’ 선두주자 중 한 명인 원희룡 제주지사도 황 대표의 통합 리더십의 중요성을 강조, 보수대통합의 당위성을 주장하는 등 보수재편 흐름이 빨라지고 있다.다음달 추석 민심을 타고 보수대통합의 물꼬가 트일 것이라는 섣부른 전망도 힘을 얻고 있다.일단 황교안 대표가 보수대통합 리더십에 불을 붙였다.보수 우파 진영의 잠재적 잠룡들을 한자리에 끌어모으는 황교안 대표의 통합의 리더십은 지난 24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진행된 ‘문 정권 규탄 광화문 집회’자리에서 시작됐다.황 대표는 이날 “지금까지 20번 총선에서 우리가 세번을 졌고, 이 앞에 선거에서 졌다. 왜 졌을까. 분열 때문”이라며 “저는 자유우파 통합을 위해서 저를 내려놓겠다. 죽기를 각오하고 앞장서겠다”고 보수 통합 의지를 천명했다.자신을 내려놓겠다는 의미에 대해 황 대표는 말을 아꼈지만 정가 일각에선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보수 우파의 잠재적 잠룡들을 모두 한국당으로 결집시키겠다는 복선이 깔린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차기 대권을 둔 잠재적 경쟁자들을 내치기 보다는 보수통합의 빅텐트 속에서 실질적 경쟁자들 모두 불러들여 한국당의 총선 승리을 견인한 이후 잠재적 잠룡들과 차기 대권경쟁을 벌이겠다는 황 대표의 당당한 승부수로 풀이된다.원희룡 제주지사도 황 대표의 통합의 리더십을 강력 부채질하고 있다.원 지사는 25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보수 통합의 키를 쥐고 있는 것은) 황교안 대표다. 더 정확히 말해 그의 리더십에 달렸다. 황 대표의 결단과 실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이어 "황 대표 역시 이대로 가만 있으면 정치적 미래가 없다는 절박감을 갖고 당내 설득은 물론 당밖의 사람들과 함께 할 수 있는 통합 작업에 나서야 한다"고 언급, 황 대표의 통합의 리더십을 부채질 했다.원 지사는 "내년 총선을 기점으로 정치권에 태풍이 불 것"이라며 "이 태풍이 지나가면 한국 정치 지형은 탄핵 직후와는 또 달라져 있을 것이고, 태풍 속에서 난파하지 않으려면 나는 물론 안철수·유승민 두 사람도 자기 헌신으로 통합 정치의 돌파구를 만들어내는 리더십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고 조선일보는 전했다.무엇보다 황 대표의 통합의 리더십의 결정판은 바른미래당 유승민, 안철수 전 대표를 비롯 당내의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홍준표 전 대표. 오세훈 전 서울시장, 원희룡 제주지사 등 보수 야권진영의 잠룡들 모두 한국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제대로 몸을 던져야 한다는 점이다.이들 모두가 한국당호에 승선, 한국당의 총선 승리와 정권탈환을 위해 한몸이 될지 물음표는 계속 될 전망이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